드디어 공지가 떴군요...ㅠㅠ

설마설마 했었고 제발~제발~ 했었는데...

이제는 꼼짝없이 계좌송금을 해야하네요.


애드센스 수익금을 원화로 바로 지급 받을 수 있었던 '웨스턴 유니온 퀵캐쉬' 가 2월 6일 부터 서비스가 중지되었었습니다. 하지만 조만간 다시 서비스가 되겠지 하는 마음에 기다리고 있었는데...

오늘 아침에 일어나보니 구글애드센스에서 메일이 왔군요.




서비스 정책의 변경으로 더이상 웨스턴 유니온을 통한 지급을 지원하지 못하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그럼 이제 수익금은 어떻게 지급을 받을 것인가? 수표로??


아닙니다. 

얼마전부터 '웨스턴 유니온 퀵캐쉬' 와 '수표지급'이 외에 한가지 지급 방식이 더 생겼습니다.

바로 '은행계좌송금'이죠...ㅠㅠ 

그럼 '은행계좌 송금'은 어떻게 설정을 하느냐?




▲ 애드센스 홈페이지에 들어가셔서 늘 지급을 받기 위해 누르던 지급내역보기를 눌러줍니다.





▲ 그런 다음 왼쪽메뉴에서 지급설정을 눌러주시면 됩니다.




▲ 현재설정이라는 부분으로해서 새 결제 방법 추가라는 부분이 있는데 눌러줍니다.





▲ 은행 계좌로 송금을 체크하시게되면 아래 이미지와 같은 계좌정보 입력란이 나오는데 정보들을 적어 주시면 됩니다. 외화통장이기 때문에 영어로 만들고 영어로 기입을 해주셔야 합니다. 그리고 될 수 있으면 애드센스에 등록되어 있는 수취인 이름으로 통장을 만드시기 바랍니다~^^





위 이미지를 보시면 SWIFT은행 식별 코드 라는 것이 보이는데 이것이 뭐냐?

해외에서 국내은행 계좌로 송금시 필요한 코드입니다.

보통 은행의 약자 + 국적 + 지점 이렇게 이루어져 있는 코드로 쉽게 말해서 국제적으로 약속된 은행코드인 셈이죠. 각 은행별 SWIFT 코드는 아래와 같습니다. (굵은 글씨)




꼭 위에 SWIFT 코드가 의심스럽다 하시면 여러분들이 가지고 계신 통장을 보시면 됩니다.

그냥 일반 입출금식 통장인데... 국민은행통장입니다.

이 통장에 SWIFT 코드가 어디 있느냐?

국민은행의 경우 거래내용이 찍히는 부분으로 가보시면 제일 첫페이지에 있습니다.


아래 이미지에서 빨간네모칸 안으로 은행코드 보이시나요?

이게 바로 해외에서 송금 받을 때 필요한 SWIFT 코드 입니다.






기업은행통장은 너무 눈에 잘보이게 위치해있네요~^^





농협통장은 제일 첫페이지 여러분들 이름있고 계좌번호 있고 도장찍혀있는 곳 있죠?

거기에 있으니까 잘 찾아보시기 바랍니다.

다른 은행은 제가 가지고 있는 통장이 없어서 어디에 있는지 모르겠네요..^^;; 


아무튼 SWIFT 코드까지 모든 정보를 입력하셨다면 저장을 눌러주셔서 여태껏 받아오던 '웨스턴 유니온 퀵캐쉬'에서 '은행 계좌 송금'으로 지급 설정을 바꾸어 주시면 되겠습니다.


간단하죠?


이제 수익금이 지급되길 기다렸다가 은행에서 찾으면 됩니다.

애드센스 수익이 지급되면 영업일 기준으로 3일 이내에 은행으로 지급이 되니까요.

확인해보시고 지급금이 입금되지 않았다면 애드센스 고객지원팀에 문의를 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될 수 있으면 계좌를 만들고자 하는 은행에다가 문의 해서 미국달러로 계좌를 개설 할 수 있는지 확인하고 달러 계좌를 만든후 '은행 계좌로 송금'을 설정해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왜냐하면 애드센스에서 달러로 수익금을 지급하기 때문이죠.


매번 변하는 환율에 손해를 보시면 안되잖아요^^

아참 그리고 알아두셔야 할 것이 이 은행으로 계좌송금은 수수료가 붙는 다는 것입니다 .

그래서 '웨스턴 유니온 퀵캐쉬'서비스가 유지되기를 바랐던 것인데..ㅠㅠ


SC제일은행 :  300달러 이하 수수료없음,  300달러 이상 1만원

우체국 : 5천원

국민은행, 기업은행, 농협, 신한은행, 외환은행, 씨티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  1만원

나머지 다른 은행 : 정보없음


그나마 우체국이 가장 수수료가 적긴한데... 문제는 외화예금통장이 없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여러분이 잘 판단해서 은행을 선택했으면 합니다.

수익이 300달러 이하라면 수수료없는 스탠다드차타드은행이 괜찮겠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0

티스토리 툴바